15m 길이 오징어잡이배…사상 첫 '탈북민 추방절차' 마무리
정부, '엽기 살인현장' 北선박 공개…"北에 인계 완료"(종합)

정부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된 북한주민 2명이 엽기적인 실인행각을 벌인 현장인 오징어잡이 배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8일 통일부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 선박은 외형상 그동안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했다가 우리 당국에 의해 단속된 소형 목선들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정부 관계기관 합동 조사에 따르면, 이 배의 길이는 15m(17t급)다.

지난 6월 삼척항에 자력 입항해 논란이 됐던 소형목선(10m)보다 조금 더 길다.

추방된 북한 주민 A, B씨는 동료 선원들과 함께 지난 8월 15일 함경북도 김책항을 출발해 러시아 해역 등을 다니며 오징어잡이를 하던 중 선장의 가혹 행위에 불만을 품고 또 다른 동료 C씨와 공모해 지난달 말 흉기와 둔기로 선장 등 3명을 살해했다.

특히 범행이 발각될 것을 두려워한 이들은 나머지 선원들도 살해하기로 모의하고 취침 중이던 선원들을 근무 교대를 이유로 40분 간격으로 차례차례 불러낸 뒤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했다.

이 선박은 아래쪽의 휴식공간과 조업하는 갑판이 서로 분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징어를 팔아 자금을 마련한 뒤 자강도로 도주하려고 김책항 인근으로 이동했다가 C씨가 북한당국에 체포됐고, 나머지 2명은 북방한계선(NLL)을 남하해 계속 도주극을 벌이다 지난 2일 추적 작전을 전개한 우리 해군 당국에 검거됐다.

정부는 A, B씨를 전날 북한으로 추방한 데 이어 이들이 탔던 선박도 이날 오후 2시 8분∼51분 북측으로 인계를 완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