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고등학교까지 국가가 책임져야"
"하향평준화 부작용은 우려"
유은혜 "특수화 학교로 개편해 대응 예정"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의원이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특목고를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한 정부 발표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문재인 정부 교육 정책들이 오락가락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저는 자사고 및 특목고 폐지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궁극적으로 고등학교까지 국가가 책임지고 차별이 없는 교육 프로그램 진행해야 된다"면서 "문제는 특목고 폐지에 따른 부작용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향 평준화가 되는 것은 아닌가하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하향평준화 우려에 대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일반고를 천편일률적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학교마다 외국어, 과학 등 특수화 된 학교로 개편하면 된다. 일부 학교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 지도부는 특목고 폐지로 우리나라 교육이 하향평준화 되고 강남 8학군 집값이 크게 오를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본인들 자녀는 이미 특목고, 자사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 기회만 박탈한다. 국민을 붕어, 가재, 개구리로 가둬놓겠다는 것인가"라며 "헌법은 국민이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자사고·특목고 폐지에 대한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