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한국당 복당설에 "새로운 정치 위해 무소속 출마"

무소속 이정현 의원은 8일 '자유한국당이 이 의원의 복당을 검토 중'이라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헌신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 우파 기득권 정치판을 갈아엎는 데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현재 거리로 쏟아져 나온 국민들은 새로운 정치, 새로운 정당을 원하고 있다"며 "새로운 주체 세력이 형성돼 이 과업을 수행해야 한다.

제 사적인 문제를 검토할 털끝만큼의 관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은 분명하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새로운 정치 태동에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3선 의원이자 전남 순천을 지역구로 둔 이 의원은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당 대표를 지낸 친박(친박근혜) 핵심이다.

이 의원은 지난 2017년 1월 분당 사태 등 당 위기를 수습하는 차원에서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했고, 이후 무소속으로 활동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