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회의를 마친 유승민 의원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회의를 마친 유승민 의원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비당권파 수장 격인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향해 “(유 대표가) 전화를 안 받기로 유명한데, 급하긴 급한 모양”이라고 했다. 유 대표가 전날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통화했다는 데 대한 반응이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대표가 황 대표와 소통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한국당 공천으로 2번을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원들의 성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통합, 잘 진행되길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 했다.

손 대표는 “유 대표는 하루 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길 바란다”며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어 “바른미래와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라고 지적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