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환담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 일본 산케이신문이 "한국 정부가 일본 측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의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 신문은 '한일정상 대화 무단으로 촬영…용의주도 준비 한국 불의의 일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을 시정하지 않으면서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대화 내용을 내외에 공표했다"고 서술했다.

신문은 "용의주도한 한국 측의 불의의 일격에 일본 정부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에 대해 '그건 신의 원칙에 위반한다'고 입을 모아 분노했다"고 강조했다.

산케이는 "한국 측이 두 정상의 접촉에서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공표까지 용의주도하게 준비했다"며 "당시 아베 총리는 대기실에서 있던 10명의 정상이 순서대로 악수했는데,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 마지막에 위치한 문 대통령이 말을 걸자 아베 총리가 거절하기 힘들었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의 SNS에도 누군가와 찍은 사진을 업로드할 때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다"(외무성 간부), "에티켓 위반"(외교 소식통) 등 일본 측 인사들의 발언을 익명으로 소개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 개막 전 대기실에서 11분 간 환담을 나눴다.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검토하자”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는 “해결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