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단 접견…"언론 공정성 담보할 효과적 방안 논의 기대"
OANA 총회 '가짜뉴스 대응' 의제에…文대통령 "전세계 언론의 당면 과제"
文대통령 "가짜뉴스, 저널리즘 신뢰성 약화…언론자유 해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들을 만나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는 저널리즘의 신뢰성을 약화시키고, 나아가 언론의 공정성과 자유를 해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화 시대 및 디지털 기술 발달과 맞물려 허위정보의 유통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한 시점에서 '올바른 정보 제공'이라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강조한 메시지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진행된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소속 통신사 대표들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7∼8일 열리는 OANA 서울총회에서 '가짜뉴스 대응 방안'을 의제로 다루기로 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처럼 언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언론이 신뢰성과 공정성을 담보하면서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가짜뉴스에 대한 효과적 대응 방안이 논의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도 "OANA 총회에서 저널리즘에 대한 새로운 도전, 기술혁신, 신뢰의 문제를 논의한다고 들었다"며 "이는 이 시대 전 세계 언론이 당면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18일에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기자회'(RSF)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과 접견하며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너무나 빠르게 확산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가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갈등이 격화하던 중 여권을 중심으로 '가짜뉴스'에 대한 비판이 강해지는 시점과 맞물려 이런 발언이 나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