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위 "현재 훈련비 터무니 없어"
"7만 2500원까지 인상해야"
"청년 눈높이 맞는 보상해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과 청년수당, 청년출발지원 정책의 필요성' 토론회에서 발제자인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과 청년수당, 청년출발지원 정책의 필요성' 토론회에서 발제자인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대학생위원회(청년위)가 예비군 훈련비 인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청년위는 7일 '터무니없이 낮은 2박 3일 예비군 훈련비 3만 2000원, 청년 눈높이 보상 이뤄지길 바란다'는 성명을 냈다.

청년위는 "국가공동체를 위해 국민의 헌신을 요구하는 일일수록 보상과 예우에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3일간 생업을 중단하고 입영 훈련에 참여하는 예비군에 대한 보상으로 3만 2000원이 지급되고 있다. 청년 자영업자의 경우 며칠간 사업을 아예 접어야 하는 상황이다. 분초를 쪼개 생활하는 청년들에게 2박 3일 입영 훈련 보상비로 3만 2000원은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전 정부에서 7000원이었던 동원훈련 보상비가 문재인 정부 들어 3만 2000원까지 대폭 인상된 것은 매우 고무적"라면서도 "3일 생업 중단에 대한 보상으로 (3만 2000원은)터무니없는 수준이다. 병장 월급 기준을 고려해 7만 2500원으로 책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남자'(20대 남자) 표심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청년층은 주요 지지기반이었으나 페미니즘 논란과 조국 사태 등이 이어지면서 민주당에 등을 돌렸다.

민주당은 최근 총선기획단 내의 청년 비율을 27%까지 높였고, 광역·기초 자치단체 의원 중 청년 비율을 30%까지 높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역시 20대 남성층을 겨냥해 모병제 도입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