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해상을 통해 남측으로 내려왔던 북한 주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7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 주민 2명과 관련한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 등의 질문에 "15시 12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우리가 작전을 해서 예인을 했다"며 "일단 매뉴얼에 본인들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중앙합동조사본부로 넘기는 것까지 군이 주도적으로 했고, 그 이후 사안에 대해서는 저희가 관여하지 않아서 특별히 보고 받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 장관은 북한 주민 2명에 대해 "10여명 정도의 살인사건과 연루돼 있고, 그 이후에 내려온 것으로 안다"며 "그 이후에 세부적인 합동조사 결과나 이후의 사안은 제가 상세하게 모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 북한 주민 2명이 강원도 삼척으로 월남했다. 정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일 동해 NLL 인근에서 나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