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와대 공개한 계엄령 문건 '가짜' 재차 강조
하태경 "임태훈 포렌식 문건 입수처 의심… 권력 플레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청와대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최종본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청와대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최종본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청와대가 지난해 7월 공개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이 최종본이 아닌 ‘가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공개한 문건이 ‘최종본’이 맞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 의원은 7일 MBC표준FM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청와대가 (공개한 것은) 가짜 최종본이다. (내가 말하는) 최종본은 문건 만든 사람이 한민구 국방장관 보고용 문건을 말한다”며 “(청와대가) 가짜 최종본을 흔들면서 쿠데타 몰이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하 의원이 공개한 최종문건이라는 것은 기무사가 제목을 바꿔 세탁한 가짜다. 포렌식한 것을 공개할 수도 있다’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하 의원은 “컴퓨터 파일에서 삭제한 것을 다 복구했다는 건데, 군인권센터에서 복구한 최종본 문건이 있다면 공개하라. 저는 환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임 소장의 자료입수처에 대해 “포렌식한 건 (군) 검찰, 청와대만 갖고 있는데 권력 핵심부만 갖고 있는 걸 민간센터가 갖고 있는 것에 대해서 의구심을 안 가질 수가 없다”며 “(군인권센터) 제보자는 공익제보자일 수가 없다. 권력 핵심에서 플레이를 한 거다”라고 했다. “포렌식한 문건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조사를 받은 사람, 참고인, 변호인, 아니면 권력”이라며 “(수사단원의 제보라면) 프린트 한 자료를 볼 수 있고 사진은 찍을 수 있겠지만, 포렌식 원본을 갖고 있을 수 없다”고도 했다.

이어 진행자가 “임 소장이 하 의원이 기무사로부터 징계받은 이들부터 자료를 받은 것 같은데, 크로스체크는 하지 않은 듯하다” 라고 묻자 하 의원은 “제가 바보인가? 크로스체크 다 한다”고 답했다.

앞서 임 소장은 전날 같은 방송에 출연해 “하 의원이 공개한 최종문건이라는 것은 가짜고, 기무사가 2017년 3월 3일에 작성한 것을 5월 10일 제목을 바꿔 세탁한 문건”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