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엔 "이동 발사 가능한 수준"
"정의용 발언 고려해 번복" 분석도
김영환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육군 중장)이 6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에서 발사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달 8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ICBM 기술이 TEL에서 발사 가능한 수준으로 고도화됐다”고 한 발언을 한 달 만에 바꾼 것이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정보본부에 대한 비공개 국감 브리핑에서 “정보본부장이 북한이 (ICBM TEL) 발사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언론에 나온 내용과 다른 발언인데 정보본부장은 그 입장을 유지해왔다며 ‘보도가 잘못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이날 “사전 준비된 지상 받침대가 있다면 ICBM TEL 발사가 가능하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ICBM은 미국 본토를 직접 겨냥할 수 있어 미국은 북한이 ICBM 기술을 고도화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ICBM을 TEL로 발사가 가능하면 사전 도발 징후를 감지하기 어려워 선제 타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청와대는 북한이 ICBM을 TEL로 이동시켜 별도 받침대에 세워놓고 발사했기 때문에 TEL에서 발사할 능력은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김 본부장의 답변도 같은 맥락이다. 이 때문에 지난 1일 “북한의 ICBM은 기술적으로 TEL로 발사하기 어렵다”고 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언에 맞춰 군당국이 입장을 번복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 전문가들은 “ICBM의 TEL 발사 능력을 경계하는 것은 불규칙한 기동으로 사전 탐지가 어려워 기습공격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별도 받침대로 발사했다고 해서 위협이 아닌 것처럼 판단하는 것은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국방부는 북한이 미사일 엔진 연료를 액체에서 고체를 이용하는 쪽으로 급속히 변경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와 관련, 김 본부장은 탄도미사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