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두 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한국당 행보에 "아쉬움 많다"
"열려있다는 느낌의 민주당…한국당, 기성세대 프레임 갇혀있어"
"첫 회의 희망차다…정청래와 많은 시도 해나갈 것"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한 황희두 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한 황희두 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희두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자유한국당에 대해 "트렌드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위원은 6일 한경닷컴에 "보수를 지지하는 주변 20대들이 최근 한국당의 행보를 보면서 실망스럽다는 평가를 많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4일 출범시킨 총선기획단 12명에 2030세대를 대변하는 인물은 한 명도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청년 세대의 목소리를 배제하고 있다는 평가를 낳았다. 여성을 대표하는 인물로는 전희경 의원 단 한 명만 포함시켰다.

뿐만 아니라 현역의원 10명과 당내 인사 2명으로 총선기획단을 꾸려 원외 인사를 배제한 채 총선 준비에 나섰다. 총선을 앞두고 원외 민심을 반영하려는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반면 민주당은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15명 중 원외 인사가 7명으로 꾸려졌다. 여성은 5명, 2030세대를 대변하는 청년층은 4명이다. 선거 감각적인 측면에서 한국당보다 한발 앞서나간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해 황 위원은 "첫 회의를 가기 전까지 두렵기도 했지만 민주당을 직접 경험해보니 생각보다 많이 열려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며 "다양성을 보장받을 수 있겠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반면 보수진영은 비교적 그렇지 못한 것 같다"며 "보수진영은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 간의 트렌드가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틀리다고 지적하는 모습이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당도 다름을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젊은 층의 목소리를 들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황 위원은 보수진영에서 청년들의 아픔을 함께 공유하기보다 황희두라는 개인을 정파적으로 바라보는 것이 안타깝다고도 평가했다.

황 위원은 "과거 제가 프로게이머이던 시절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을 갖고 조롱은 할 수 있다"며 "그러나 게임 산업계에 있는 청년들이, 예체능계에 있는 청년들이 어떠한 아픔을 겪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을 공유하기 이전에 한 개인에게 조롱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위원은 향후 있을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활동에 대해 희망 섞인 전망을 내비쳤다. 황 위원은 지난 5일 있었던 1차 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했다.

황 위원은 "무엇이든 논의가 가능하다는 느낌을 받아 말 그대로 희망을 봤다"라며 "특히 (함께 홍보분과를 맡은) 정청래 전 의원이 게임산업과 이-스포츠(E-sports)에 조예가 깊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정 전 의원과 개인적으로도 많은 것을 해보고 싶다"며 "함께 많은 소통도 하며 다양한 시도를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