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정미경 최고위원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정미경 최고위원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기자들과 만나 전날 김태흠 의원이 제기한 중진 용퇴론에 대해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방안은 총선기획단에서 면밀하게 검토하겠다”며 “변화된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가 직접 중진들을 만나 용퇴 등을 설득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황 대표는 중진의원들을 개별적으로 만났냐는 질문에 “이래저래 만난다”며 “모임이 따로 있거나 하는 건 아니고 현안이 있거나 나눌 말씀이 있는 분들은 수시로 만난다”고 했다. 이어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비공개로 오간 논의에 대해 “총선에 임박해있기 때문에 여러 관심들을 줘서 그럼 부분들을 논의했다”며 “힘 합쳐서 총선에서 이겨야하는 상황이라 긴장감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자신의 ‘험지 출마론’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말씀을 (이미) 드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차기 총선에서 출마 방법에 대해 ‘가장 적합한 방식으로 나가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견지해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