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 관광 허용 등 제안할 듯
정부가 수일 안에 금강산 관광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한 당국자 실무회담을 다시 제안하는 2차 대북통지문을 발송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통지문엔 개별관광을 허용하는 등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정부의 창의적 해법도 반영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에 앞서 금강산 관광 사업자를 대상으로 의견 수렴을 거쳤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금강산 내 남측시설 철거 통보는 자력으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대외적으로는 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의도로 분석한다”고 밝혔다. 또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해선 아무래도 (북한과) 대면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