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 기만한 국회 위증", 바른미래 "막가파" 비난도
예결위선 "비서실장 나와야" 공방
野 "'국감 파행' 강기정·정의용 파면"…靑에 '집중포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5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 파행을 불러온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의 파면을 요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겨냥해 맹공을 퍼부었다.

특히 한국당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이동식 발사 가능 여부와 관련해 정의용 안보실장과 국방부·국정원의 답변이 다른 점을 들어 정 실장이 위증한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피감기관 청와대 일원이 아닌 입법부 탄압기관의 일원이 된 듯 야당을 공격하고 거짓말했다.

매우 유감이다"라며 "정의용 실장은 더이상 안보실장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은 북한이 ICBM을 이동식 발사하지는 못한다고 계속 이야기했고 우리의 미사일 방어체계 역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며 "어제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와 국방부 장관이 출석한 국방위원회 회에서 정 실장이 거짓말했다는 걸 낱낱이 알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기술적으로 이동식 발사대(TEL)로 발사하기 어렵다'고 밝혔으나 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훈 국정원장은 각각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와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한 발사가 가능하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같은 당 백승주 의원도 "정 실장은 국민의 불안과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는 통계 조사가 많은데도 안보위협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높지 않다고 거짓 증언을 했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에서 위증한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보를 다루는 수장인 국정원장은 ICBM 이동 가능하다고 인정했는데, 안보를 책임지는 안보실장은 이 사실을 모르는 것인지 속인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지 의원은 "막가파도 이런 막가파가 없다"며 "강기정 수석과 정의용 실장을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지난 1일 운영위 국감 당시 문제가 됐던 강기적 정무수석의 태도와 청와대의 무반응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의 국민 기만을 지적하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해 갑자기 고성을 지르며 뛰어든 강 수석,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며 "보다보다 이런 정무수석은 처음 보겠다"고 비난했다.

野 "'국감 파행' 강기정·정의용 파면"…靑에 '집중포화'

그러면서 "지난주 금요일에 있었던 일인데 화요일이 될 때까지 청와대는 어떤 입장도 표명하지 않았다"며 "시간이 지나면 유야무야 이 문제가 덮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니라 야당과 전쟁하겠다는 청와대 의지의 표명이 아닌가"라고 쏘아붙였다.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정무수석은 야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난데없이 끼어들어서 고함 지르고 호통을 치고, 이를 제지해야 할 비서실장도 같이 동조하고 소리 지르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이날 예결위가 대통령비서실을 포함한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에 들어갔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으로 인해 노영민 비서실장은 예결위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정무수석 해임과 대통령 사과를 요청하는 마당에 비서실장이 무단으로 불참했다"(이종배) "이번 사태에 대한 인식과 사과 용의를 확인하고 싶은데 국회의원 질의권을 청와대가 봉쇄했다"(장제원) "무단 불참은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이현재)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