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포함 보수대통합 필수…보수 가치 재정립부터 해야"
"황교안, 보수·중도 통합 위해 '원 오브 뎀'된다는 의지 필요"
김태흠 "영남권·강남3구 중진 용퇴…황교안부터 기득권 버려야"

자유한국당 친박(친박근혜)계 재선인 김태흠 의원은 5일 "영남권과 서울 강남 3구 등을 지역구로 한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모든 현역 의원은 출마 지역과 공천 여부 등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당의 결정에 순응해야 한다.

저부터 앞장서 당의 뜻에 따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원외와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를 자처하는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당 기반이 좋은 지역에서 3선 이상 정치인으로 입지를 다졌다면 대인호변(大人虎變·큰 사람은 호랑이와 같이 변한다는 뜻)의 자세로 과감히 도전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했다.

이 같은 언급은 홍준표 전 대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이 내년 총선에서 영남권에 출마할 것이라는 당 일각의 관측과 관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이고, 현역 의원을 포함한 당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을 버리고 환골탈태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부터 험지에 출마한다고 하거나 공천 등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보수우파 대통합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먼저 당의 가치 재정립과 미래 비전 제시가 우선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을 포함한 보수 대통합을 꼭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수통합이나 중도까지 아우르는 큰 통합이 된다고 하면 (황 대표가) 지도자급의 한 사람이 아닌 '원 오브 뎀'(one of them)이라는 생각을 갖는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를 겨냥해 "앞으로 총선을 준비하는 과정 속에서 보수통합이 됐든 여러가지 측면에서도 자신의 기득권을 버리는 마음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보수통합의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새로운 가치와 미래에 대한 가치의 깃발 아래에 모여야 과거 서로 잘잘못에 대한 이야기가 줄어드는 것"이라며 "부부 간에도 과거 이야기만 하면 가정을 이룰 수 없다.

과거를 탓하게 되면 어떻게 함께 뭉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중진의원 물갈이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계량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제가 제안한 부분들이 당에서 반향이 일어나고 어느 정도 충족되는 형태로 변화한다면 더불어민주당보다는 (물갈이 폭이) 많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