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월 정체불명 남자가 아파트에 소포 남기고 사라져"
"안전 위협 중대 범죄…뉴욕경찰에 신고했지만, 결과 없어"
北 "주유엔 북한 외교관에 협박 편지…美, 안전 보장해야"

북한이 뉴욕 유엔본부에 파견된 자국 외교관이 정체불명의 남자한테 협박 편지를 받았다면서 주재국인 미국이 유엔 관계자들의 신변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주재국과의 관계위원회(Committee on Relations with the Host Country)가 74차 유엔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대표는 지난 6월 13일 열린 293차 회의에서 주유엔 북한 대표부에 소속된 '대사급 고위 관계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는 "2019년 4월 29일 저녁 정체불명의 남자가 (북한 대표부의) 고위 관계자가 거주하는 빌딩에 들어가 아파트에 작은 상자를 놓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고 말했다.

상자에는 협박 편지, 알코올이 담긴 작은 병 2개, 고위 관계자가 이용하는 주차장을 찍은 뒤 'X' 표시를 한 사진 3장이 들어있었다.

편지는 고위 관계자가 비밀 연락원을 통해 특정 단체와 협력할 것을 요구했으며, 응하지 않을 경우 그의 신변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편지를 받은 관계자는 바로 뉴욕 경찰에 신고하고 상자를 경찰관에게 넘겼다.

이후 북한 대표부 관계자들은 뉴욕 경찰과 몇차례 회의를 하고 수사 상황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서한을 두차례 보냈지만, 아직 아무 정보를 받지 못했다.

북한 대표는 "미국은 주재국으로서 모든 유엔 대표부 관계자들의 개인 안전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면서 북한 대표부의 즉각적인 수사 요구에도 아직 아무 결과가 없는 게 '유엔본부 협약'과 '외교관계에 관한 빈협약'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관계위원회는 이 사건에서 비롯되는 그 어떤 결과에 대한 책임을 주재국에 물어야 한다"며 "주재국은 한가롭게 있을 게 아니라 즉각적인 수사를 통해 범죄자들을 추적하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회의에 참석한 시리아와 쿠바, 이란, 러시아, 볼리비아 대표도 북한의 우려에 동조했다.

주재국 대표는 "주재국은 유엔 관계자들의 안전과 주재국의 의무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며 "우려가 제기된 경우 현지 사법당국과 일상적으로 조율해왔다"고 말했다.

또 이 사안의 경우 뉴욕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위원회는 유엔 관계자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주재국의 노력을 인정하면서 주재국이 유엔 대표부의 기능 저해를 방지할 모든 조치를 계속할 것을 기대했다.

이 안건은 북한 대표부가 지난 5월 13일자로 관계위원회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최근 우리 고위 관계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와 관련한 긴급회의를 가능한 한 이른 시일에 소집할 것을 요청해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