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대화 교착에 테러지원국 감투 계속 씌우려고 책동"

북한은 최근 미국 국무부가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차 명시한 테러보고서에 반발하면서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입장으로 하여 조미(북미)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지난 1일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18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를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조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러지원국' 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대화상대 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테러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단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 것은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라면서 "테러의 온상이며 왕초인 미국이 '테러 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적반하장"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이번 반응은 북미 실무협상의 결렬 등에도 형식과 내용 면에서 수위가 평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종전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때마다 외무성 대변인 문답 형식을 취하고 내용면에서도 원칙적 입장을 담으며 낮은 수위로 대응해 왔다.

미 국무부는 2017년 11월 20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9년 만에 재지정한 후 현재까지 지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올해 테러지원국 지정 유지 사유로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한 북한의 반복적 지원'을 제시했다.

다만 이는 이미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국가들에 대해 2018년에 일어난 사건들의 간략한 현황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며, 지정에 관한 새로운 발표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이전에 사용했던 '위협',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 '위반' 등의 비판적 표현이나 테러 활동에 대한 상세한 지적은 빠졌는데, 지난달 5일 '스톡홀름 노딜' 이후 교착 상태에 갇힌 북미 관계를 고려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앞서 1988년에도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에 연루된 것을 이유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부시 행정부 시절 영변 핵시설 냉각탑 폭파 등 북미 대화 분위기 속에서 2008년 지정이 해제됐었다.

그러나 이후 제2차 핵실험과 천안함 피격과 및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대량파괴무기(WMD)인 맹독성 신경작용제 'VX'에 의해 피살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됐다.

테러지원국은 '국제 테러리즘 행위에 반복적으로 지원을 제공하는 국가'를 의미하며, 미국은 이란, 북한, 수단, 시리아 등 4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