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형 집권 후 해외 대사직 전전…아버지 장례식 보도서도 삭제
김정은 정권서 체코 대사…이제 위협 아니라 귀국 허용한
30년만에 고국땅 밟는 김평일, 김정일에 밀려난 비운의 황태자

배다른 형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권력투쟁에서 밀려난 뒤 30여년간 외국에서 사실상 '유배 생활'을 해온 김평일 체코주재 북한 대사가 다시 고국 땅을 밟게 됐다.

국가정보원은 4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평일 대사가 조만간 교체돼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고 정보위 야당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평일 대사는 1954년 김일성 주석과 김 주석의 두 번째 아내인 김성애 사이에 태어났다.

활발하고 합리적인 성품을 가졌고 외모도 괜찮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한때 김일성 주석을 계승할 유력 후보로 여겨졌다.

어머니 김성애는 김평일을 후계자로 내세우기 위해 1970년대 초반부터 전처 김정숙의 아들인 김정일 위원장과 치열한 권력투쟁을 벌였으나 김평일의 나이가 워낙 어린 데다 김정일이 이미 정치적 영향력을 확보한 상태라 밀려날 수밖에 없었다.

1974년 김일성 주석의 공식 후계자로 내정된 김정일 위원장은 김성애의 자녀들인 김평일, 김평일의 누나 김경진과 동생 김영일을 백두혈통의 '원가지'가 아닌 '곁가지'로 분류하고 정치적으로 완전히 고립시켰다.

그렇다고 김일성 주석이 살아있는 상황에서 이복형제자매에 대한 가혹한 조치에는 한계가 있어 이들을 모두 해외에 내보낸 후 대사관내에서 철저히 감시토록 했다.

이에 김평일 대사는 1988년 헝가리 대사로 부임한 이후 지금까지 해외를 전전했다.

헝가리와 불가리아, 핀란드, 폴란드 대사를 거쳐 2015년 지금의 체코 대사 자리로 왔다.

1994년 7월 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장례식을 위해 일시 귀국했지만, 당시 북한 방송은 그와 어머니 김성애의 모습을 삭제한 장면을 내보냈다.

김정일 이후 정권을 잡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숙부인 김평일 대사를 가까이 두지 않았다.

김정은 위원장이 재외공관장들을 소집한 2015년 7월 제43차 대사회의에 참석한 것 외에 북한에서 포착된 적이 없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당한 뒤 김평일 대사가 다음 표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왔다.

유럽의 탈북자 단체가 망명정부 수립을 추진하면서 김평일 대사를 수반으로 옹립하려고 접촉했다고 발표하면서 그의 신변에 대한 우려가 커지기도 했다.

그런데도 이번에 귀국길에 오르는 것을 보면 김정은 위원장은 그가 이제 별 위협이 안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김평일 대사는 1954년생으로 이미 환갑을 훌쩍 넘겼으며, 김정남·김한솔 부자와 달리 북한 정권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을 해외로 내몬 김정일 위원장이 2011년 12월 17일 사망하자 폴란드에 남아 대사관에 찾아온 조문객을 맞았으며 매우 슬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지난 45년간 정치적으로 완전히 고립되고 매장된만큼 북한으로 귀국한다고 해도 그를 받드는 어떤 세력이 생기는건 불가능하다.

국정원은 또 김평일의 누나 김경진의 남편이자 김정일의 이복 매제인 김광섭 오스트리아 대사도 조만간 교체돼 김경진과 함께 귀국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광섭 대사는 1984년 체코 대사, 1990년 외무성 순회대사로 임명됐으며 1993년부터 오스트리아 대사와 빈 주재 유엔사무국 및 국제기구대표부 상임대표를 지내고 있다.

김평일의 동생 김영일은 2000년 독일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 중 간 질환으로 45세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30년만에 고국땅 밟는 김평일, 김정일에 밀려난 비운의 황태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