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검찰, 정치적 편향성 감추려는 시늉이라도 해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일 노무현재단 전북지역위원회가 창립 8주년을 기념해 전주교육대에서 연 시민학교 대담에서 "검찰이 조국 전 장관의 80대 노모를 소환 조사하고 딸을 기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는다. 조국 일가족의 혐의점에 비해 무지무지하게 잔인하다"고 언급했다.

유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와대 외부인사를 만나 조 전 장관 임명을 막아달라는 부탁을 했다는 데 대해 검찰이 '추측성 주장'이라고만 반박한다"면서 "만약 외부 인사를 만나지 않았으면 안 만났다고 딱 잘라 말하면 되는데 그러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의혹에 대해 수사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이 의혹은 국가 지원금의 사용과도 관련돼 있고 나 원내대표가 서울대 교수에게 청탁 전화한 사실까지 확인됐다"면서 "검찰이 정치적 편향성을 감추려는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데 (사건을) 배당조차 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검찰이 누구의 말도 듣지 않는다. 하고 싶은 것은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며 "전두환 신군부 때를 보는 듯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