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피감기관에 모멸감 주는 질의…靑, 성숙하지 못한 태도 유감"
한국당 "靑, 권력에 취해 국민·국회 위 군림…대통령이 책임 물어야"
바른미래 "정쟁수석이냐…강기정 경질해야"
여야, 靑국감 파행에 네탓공방…"고압적인 한국당", "오만한 靑"

여야는 2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날 청와대 국정감사가 청와대 참모와 여야 의원들의 언쟁 끝에 한때 파행한 것을 두고 '네 탓 공방'을 벌였다.

전날 국감에서 자유한국당과 청와대 측은 현 안보 상황을 놓고 설전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우기지 마라"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강하게 항의했다.

여야 의원들의 고성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강요와 억지'가 파행으로 이어졌다고 보고 유감을 표시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당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일방적 답변을 강요하고, 고압적 질의를 반복했다"며 "합리적이고 품격있는 국감을 원하는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정 실패를 바라는 것으로 의심되는 발언도 나왔고, 피감기관 관계자들에게 심한 모멸감을 주는 질의가 계속됐다"며 "안보 불안을 조성하려는 의도성 질의는 실망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마지막 국감 끝마무리에 발생한 파행은 한국당 책임이 크다"면서도 "청와대 역시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질의에 성숙한 태도를 보이지 못한 것은 유감스럽다"고 언급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의 오만이 초래한 결과'라며 청와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감 내내 거짓 변명과 훈계로 일관하더니 급기야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질의에 고성과 호통을 치는 패악질을 저질렀다"며 "청와대의 오만함이 도를 넘었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권력에 취해 국민과 국회 위에 군림하려는 속내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국감을 방해하고 모욕적 언행을 한 당사자들은 머리 숙여 사과하고, 대통령은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내가 대통령이라면 강 수석을 즉각 경질하고, 비서실장을 통해 야당에 정중히 사과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무수석은 청와대와 야당 사이의 가교 역할이 본업이다.

정무수석이 아닌 '정쟁수석'은 존재 자체가 해악"이라며 "국회와 야당 무시가 일상화된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온몸으로 실천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