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선거제 개혁법안 논의 압박…"국민 명령 불복해선 안돼"
與 "거리 전전 황교안, 구제불능"…한국당 장외활동 비판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장외 활동을 통해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 법안 저지에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구제 불능"이라고 맹비난했다.

한국당이 이날부터 11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저지 및 의원정수 확대 반대를 위한 전국 순회 보고대회를 개최하기로 한 점을 겨냥한 것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 같은 장외 활동을 '국민 명령에 대한 불복'으로 몰아붙였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교안 대표가 오늘부터 또 거리를 전전하며 '좌파독재악법 파헤치기'를 하겠다는데, 검찰·선거제도를 개혁하고 민생·경제를 살피라는 국민 명령을 우습게 여기는 행태가 구제불능"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을 향해 "경제와 안보가 불안하다고 앵무새처럼 선동하면서도 대표는 한가로이 색소폰을 불고, 원내대표는 범죄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며 표창장 파티를 열고, 저급한 대통령 비난 영상에 세금을 쏟아붓고 있다"고 말했다.
與 "거리 전전 황교안, 구제불능"…한국당 장외활동 비판

그는 "국민 명령에 불복하고,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채 국민 사랑과 지지를 받을 방법은 없다"며 "답은 실력과 의지를 갖고 국회에서 검찰개혁, 선거제도 개혁, 민생과 경제 문제 논의에 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 시도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홍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는 공관병을 노비 부리듯 괴롭힌 '갑질 장군'을 '정말 귀한 분'이라고 추켜세우는데, 국민과 동떨어진 인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와 한국당의 행태로 국민의 정치 불신만 높아지고 있다"며 "국민과 민주당은 인내하고 있다.

국회로, 국민에게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