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위원장 연수서 심경 토로…"당에 있는 한 당에 충성해야"
손학규 "유승민 탈당 결심 듣고 억장 무너져…당 지키겠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일 "손학규를 끌어내린다고 하는데 손학규는 이미 끌어 내려졌다"며 "그러나 저는 당을 지켜야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전국위원장·상설위원장·대표직속위원장·특별위원장 연수' 인사말에서 "얼마 전 유승민 의원이 4월부터 탈당을 결심했다고 했을 때 정말 억장이 무너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미래당이 당권파, 비당권파 등으로 나뉘어 내홍을 거듭하고, 이 과정에서 자신의 퇴진 문제가 계속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전국 각지에서 온 당직자들에게 심경을 토로한 것이다.

특히 바른정당 출신으로 신당 창당 구상을 밝힌 유승민 의원에 대한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다.

손 대표는 "당 대표가 된 뒤 바른정당계 의원들, 핵심적인 의원들로부터 협조와 지지를 받지 못했다"며 "바른미래당 통합을 주도했던 유승민 의원은 의원총회에 한번을 나오지 않고, 당 대표에게 문제를 제기할 때에만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의 대표로 이런 말 하기 싫지만 '갈 테면 가라'고 이야기한다"며 "탈당하고 정당을 만들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고 한들 '저 사람들 들어와서 손학규한테 한 것처럼 분란 일으킬 것'이라고 할 게 뻔한데 한국당이 쉽게 받아주겠나"라고 전망했다.

최근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창당 준비 문건이 유출돼 보도된 데 대해선 "참 마음이 아프다"며 "출신 정당이 다르고 생각이 다를 수도 있지만, 당에 있는 한은 당에 충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당권을 잡겠다, 내가 뭘 해보겠다는 이런 데만 집착해서 싸우는 것은 정말 그만뒀으면 좋겠다"며 "저는 제 개인적으로 뭘 하겠다는 생각은 이미 버렸다.

우리 당과 이 나라를, 또 제3세력을 만들고 지도자를 만드는 데 제 모든 노력과 능력을 다 바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이날 오후부터 2일 오전까지 1박 2일간 일정으로 진행된다.

당 발전 방향 등에 대한 제언과 참석자 토론, 개혁 과제 등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