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은 종로 출마' 시나리오에
丁의원 "사실무근" 일축
설설 끓는 차기 총리설…정세균 "인사검증 동의서 낸적도 없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을 놓고 정치권에서 하마평이 무성하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운 이 총리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연말께 당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을 비롯 인사청문회 통과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되는 현직 여당 의원을 중심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지만, 당사자들은 부인하고 있다.

정 의원은 31일 자신의 총리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청와대 인사검증) 동의서를 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을 지낸 뒤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을 보좌하는 총리를 맡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불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일축했다.

정 의원 총리설은 일찍부터 흘러나왔다. 이 총리가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서 출마하고, 종로구를 지역구로 둔 정 의원이 후임으로 간다는 시나리오다. 이 총리는 지역구 출마 대신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함께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조국 사태’를 겪은 여권이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공격을 덜 받을 수 있는 현직 여당 의원을 후임 총리로 내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5선의 원혜영 의원이나 4선의 김진표 의원 등이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다. 이미 인사청문회를 거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거론된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