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대변인 "철없는 홍문종"
사면 요구에 문 대통령은 그저 웃기만
문 대통령 "박 전 대통령 배려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왼쪽 첫번째가 김정화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왼쪽 첫번째가 김정화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 빈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요구한 홍문종 우리공화당 대표를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31일 논평에서 "상중인 대통령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요청. '문상'가서 '진상'만 부리고 온 꼴"이라며 "남의 아픔을 훔쳐 먹은 '철없는' 홍문종. 제발, 상식선에서 살자"고 했다.

김 대변인은 '말이 있기에 사람은 짐승보다 낫다. 그러나 바르게 말하지 않으면 짐승이 그대보다 나을 것이다'라는 사아디 고레스탄의 말도 인용해 홍 대표를 비판했다.

한편 홍 대표는 31일 오전 9시 15분쯤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동 남천성당을 찾았다. 약 3분 간 조문을 마치고 나온 홍 대표는 취재진에게 "(문 대통령에게)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해 말씀을 드렸다"며 "(문 대통령이) 배려를 해주고 계시다고(답했다). 병원으로 해드리고(보내드리고), 책상도 넣어드리고 그러셨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어 "(박 전 대통령이) 몸이 좀 안 좋으시니 배려를 좀 해달라고 말씀 드렸더니, 웃음으로 대답하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사면을 요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알아서 듣지 않으셨을까 생각한다"며 "우리 박근혜 전 대통령님 잘 좀 부탁드린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우리공화당은 박 전 대통령 석방과 문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태극기 집회를 매주 열고 있다. 홍 대표에 따르면 조문 과정에서 태극기 집회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