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한국당, 31일 '영입 인재' 발표

경제 등 전문성 강화
외연 확장엔 "글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맨 오른쪽)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맨 오른쪽)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안보와 자유시장경제, 탈원전 정책 폐기 등을 키워드로 한 황교안 대표 체제 ‘1호 영입 인재’를 31일 발표한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설계·구매·시공) BG 부사장,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 등 정부의 경제·안보 정책을 강하게 비판해온 인사가 대거 포함됐다. 내년 총선에 출마시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지만 당 일각에선 ‘미래형 인재’가 부족하다는 평가와 함께 보수 색채만 강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反文 인사’ 대거 영입

베일 벗은 '황교안표 인재 영입'…反文인사 중용, 중도 확장 가능할까

황 대표는 30일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후 “31일 영입 인재를 발표하면서 당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 국민들께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에게 필요하고 시급히 헤쳐나가야 할 난제를 풀 수 있는 방향을 감안해 적합한 인재를 선발했다”고 강조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강하게 비판하며 자유시장경제 체제로의 전환을 촉구해온 윤 교수가 대표 영입 인사로 꼽힌다. 탈원전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낸 김 전 부사장과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도 포함됐다. 김 전 부사장은 지난 8월 회사를 퇴사하면서 임직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탈원전 정책의 모순을 지적했다.

김용하 순천향대 IT(정보기술)금융경영학부 교수와 안병길 전 한국신문협회 부회장, 윤봉길 의사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도 영입 대상에 올랐다. 청년 후보로는 시민단체 청년이여는미래 백경훈 대표와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가 꼽혔다. 김 교수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과 한국연금학회 회장을 지낸 연금 전문가다. 백 대표는 8월 한국당이 서울 광화문에서 연 정부 규탄 집회 연단에 올랐다가 한 방송사 앵커로부터 ‘수꼴(수구 꼴통)’이란 비난을 받았다.

박찬주 전 대장도 1차 인재 영입 인사로 거론됐지만 최고위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혀 최종 명단에 포함될지는 미지수다. 황 대표가 직접 영입에 공을 들인 박 전 대장은 박근혜 정부 때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지휘한 인물로 ‘공관병 갑질’ 논란에 휩싸여 불명예 제대했다. 한국당 최고위원들은 이날 박 전 대장 영입이 부적합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이를 황 대표에게 전해달라고 박맹우 사무총장에게 요청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박 전 대장 영입은) 금시초문이었고 언론을 통해서 들었다”며 “(반대하기로) 최고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MBC 보도본부 본부장 등을 지낸 이진숙 전 기자도 영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제·안보 분야 전문성 강화

한국당은 이번 인재 영입을 통해 정책 전문성을 강화하고, 내년 총선에서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의 경제·안보 정책 비전인 ‘민부론’과 ‘민평론’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인재들이 가세하면 내년 총선에서 정부·여당보다 우위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관장을 내세워 여당이 씌운 ‘친일 프레임(틀)’을 희석하고, 이 전 기자를 통해 ‘가짜 뉴스’에 강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조만간 당 총선기획단을 조직해 총선 승리를 위한 준비를 차근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영입 인재를 발표하는 31일 전국 당협위원회에 대한 당무 감사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치권 일각에선 한국당의 이번 인재 영입이 청년층과 중도층으로 당 외연을 확장하는 데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현 정부에서 ‘적폐’로 몰린 보수 인사가 중도·무당층 표심을 사로잡을 수 있겠느냐”며 “유능한 벤처사업가 등 탈이념적 성향을 띤 인재를 모셔야 한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