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연구원 자체 여론조사 공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겸 여의도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겸 여의도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30일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안'에 대해 국민 73.2%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확대안은 심상정 정의댕 대표가 제안했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이끌고 있는 김세연 의원(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여의도연구원 자체 여론조사 결과다.

조사는 지난 28일 전국 만 19세 이상 150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 조사(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2.53%포인트다.

김 의원은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 수준에 대해 응답자 3명 중 2명인 63.3%가 '많은 편'이라고 응답했다"면서 "'적정 수준'은 22.7%, '적은 편'은 9.7%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국회의원 정수 조정에 대해서는 "'축소해야 한다'가 57.7%로 가장 많았고, '현행 유지'가 22.2%, '확대해야 한다'가 13.2%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연령대별로는 30대와 50대, 권역별로는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정수 축소 여론이 높았다"면서 "정의당이 지난 27일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 안'에 대해서는 찬성이 18.4%, 반대가 73.2%로 조사됐다"고 소개했다.

반면 한국당이 주장하고 있는 '비례대표제 폐지, 정수 10% 축소를 통한 전체 의원 수 270명 안'에는 51.5%가 찬성하고 40.6%가 반대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이 같은 결과에 황교안 대표는 "국민 뜻이 어디 있는지 잘 살펴서 무슨 정책이든 국민 뜻에 따라 추진하는 게 맞는 것이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