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 문 대통령에 "위로의 말씀 드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정당의 선거법 논의에 대해 " 후안무치한 반개혁·반민주적 작태"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들의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야합은 후안무치한 작태"라며 "지금 국회의원 숫자가 모자라서 국회가 안 돌아가는가. 국회의원 늘리는 게 정치개혁과 무슨 상관이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의석수를 줄여야 한다는 국민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가"라면서 "범여권의 의석수 늘리기 야합이 노골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30석 증원론을 꺼내자마자 군소 여권 정당들이 일제히 찬성하고 나섰다"면서 "민주당은 의원들이 나서서 애드벌룬을 띄우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어 "공수처법은 결국 반대파는 탄압하고 자기 사람은 불법에도 보호하는 좌파 독재정권 연장을 위한 것"이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군소정당 의석수를 늘리고 국회를 좌파정권의 들러리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말로만 개혁을 외치고 있지만 실상은 당리당략에 목을 맨 정치 장사치들의 법안 거래"라며 "국민들은 무너진 경제로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데 이런 악덕 법안을 거래하는 게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우리 당은 오로지 국민의 뜻을 따를 것"이라며 "어떤 일이 있어도 의석수 증원 시도를 용납할 수 없으며 국민 힘을 모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 말했다.

황 대표는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