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靑 외부인사에 대통령 면담 요청"
대검 "근거 없는 추측에 유감…정당한 공무수행 비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조 전 장관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외부인사 A씨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제기한 검찰의 조국 전 법무무 장관 내사설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다. 유 이사장이 29일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를 내사했다는 근거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고 밝히자 검찰은 근거 없는 추측에 불과하다고 맞섰기 때문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본인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 요청을 했다"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유 이사장은 29일 같은 방송에서 주장의 근거라며 핵심 관계자들의 발언을 소개했다. 유 이사장이 소개한 청와대 외부인사 A씨는 '청와대에 의견을 전달할 만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에게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면 안 된다"며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 처리감"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라며 "그냥 가면(임명하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라며 "내가 대통령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건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이 A씨에게 "사적으로 조국한테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이러는 게 아니다. 정말 걱정돼서 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고 유 이사장은 전했다. 또 "이런 거 알려지면 검사들이 장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들고 일어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의 발언을 전하면서 "이 대화가 조 전 장관 임명 시점인 8월 9일과 검찰의 대규모 압수 수색이 벌어진 같은 달 27일 사이에 이뤄졌다"고 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증거는 없다"면서도 "(윤 총장의 발언이 청와대에) 갔으면 민정 라인 쪽으로 갔을 것이다. 그게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에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 대검찰청은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직자의 정당한 공무수행을 비방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유 이시장이 내사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지만,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다"면서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반응은 엇갈린다. 여당을 중심으로는 유 이사장의 주장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신중론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야당 측은 유 이사장이 궤변에 가까운 주장으로 자기 편 살리기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