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여러 세력 모여 있어…유승민 당권 지키기 위한 명분일 뿐
바른미래당 문병호 최고위원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문병호 최고위원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문병호 전 최고위원이 손학규 대표의 ‘유승민 의원이 당을 장악하면 당이 자유한국당으로 가게 될 것이다’라는 주장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문 전 최고위원은 tbs라디오에 29일 오전 출연해 "바른미래당은 호남 세력, 손 대표 세력, 안철수 전 대표 세력, 유 전 대표 세력이 모두 있다. 어느 한 세력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당이다"라며 “유승민 의원이 당을 어떻게 장악하고, 어떻게 자기 마음대로 당을 한국당에 넘기겠냐. 손 대표의 (주장은) 당권을 지키기 위한 하나의 명분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전 최고위원은 자신이 “손 대표에게 대표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혹은 공동대표제로 가야한다”고 제안했다고 밝힌 뒤. “손 대표 자신만이 한국당과 통합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은 과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른미래당 창당은 실패했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도 반성해야 한다”며 “손 대표 역시 지금 당이 지지부진한 것에 대한 책임이 상당히 많다”고 전했다.

안철수 전 대표계 대부분이 비례대표이기 때문에 탈당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에는 “자신의 정치적 소신이나 목표를 향해 결정적인 행동을 해야 세상이 바뀌는 것"이라며 "의원 배지에 연연해서 되겠냐. 임기도 몇달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말미에 문 전 최고위원은 “바른미래당의 삼두마차인 손학규, 유승민, 안철수 세분이 힘을 합쳐야하는데 각자 가는 희망 없는 당이 됐다”라며 “유 전 대표가 단독으로 이끄는 당이나 모임에는 가지 않겠다. 안철수, 유승민 두 분이면 함께 갈 수 있다”고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