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과 없었다"는 지적엔 "사퇴 직후 사과 했다" 반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에 대해 "국민들에게 걱정을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이 '조국 전 장관 지명 이후 국론이 분열됐다. 총리가 조 전 장관을 임명·제청했는데 사과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김 의원이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에 책임 있는 사과를 하고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수사와 처벌로 민심을 달래야 한다'고 하자 "공감한다"며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대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대통령이 30분 이상 시정연설을 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일언반구가 없었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이 사퇴를 표명한 직후에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께 드리는 사과의 말씀을 했다"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