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당권파인 문병호 최고위원이 27일 “바른미래당은 개혁에 실패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문 최고위원은 탈당선언문에서 “손학규 대표 체제로는 희망이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통합하지 못한 채 끝없는 계파싸움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17·19대 국회의원과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지낸 문 최고위원은 지난 5월 손 대표가 지명했다. 문 최고위원의 탈당은 당권파 내부에서도 손 대표에 대한 불만이 쌓인 것을 보여준다는 해석이 나온다.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상호 비방과 고소·고발전까지 치달은 가운데 당권파로 분류되는 문 최고위원이 탈당하면서 당내 파장이 예상된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