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정서에 배치될 수 있다"
北 "문서로 철거 협의" 통지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 요구와 관련해 “국민 정서에 배치될 수 있고 남북한 관계를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초청 행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철거 주장에 대해 “금강산 관광 자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위반)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광의 대가를 북한에 지급하는 기존 방식은 제재 때문에 그대로 되풀이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관광 자체는 제재 위반이 아니지만 현금 지급이 아닌 새로운 방식의 모색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의 핵 포기 의사의 진정성을 묻는 질문에 “남북 간에 말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수준과 같다”며 “김 위원장도 그런 의지를 여러 번 피력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금강산 시설 철거 문제를 문서로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우리 정부에 보내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한이 문서 교환 방식을 제안한 건 남북 당국자 간 직접 대면을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