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조국 정국에 지옥 맛봐"
김해영·박용진도 "각성 필요"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연 의원총회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두고 초선 의원들의 작심 발언이 쏟아졌다. 민생을 통해 국면을 전환해야 한다는 ‘자성론’도 나왔다.

검찰개혁과 관련해 조응천 의원은 “조 전 장관이 지명된 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공정과 정의, 기회의 평등’이라는 우리 당의 가치와 상치되는 이야기들이 쏟아지는 상황이 계속돼 힘들었다”며 “이제는 조 전 장관을 놓아주자”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 과정에서 “지옥을 맛봤다”는 얘기도 했다.

검찰개혁은 ‘듀프로세스(due process·정당한 법 절차)’에 따라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이 조 전 장관을 옹호하면서 동시에 검찰개혁을 외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의미다. 그는 지도부에 대해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 재판도 계속될 텐데 내용이 하나하나 나올 때마다 예측 불가능하고 타격이 있을 수 있다”며 “낙관적인 생각을 가져서는 안 된다. 현실을 냉정히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신 발언으로 관심을 모았던 김해영·박용진 등 초선 의원들도 마이크를 잡았다. 김 의원은 “샴푸라는 것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고 쓰다 보면 어느 날 갑자기 뚝 떨어지는 것을 알게 된다”며 “조 전 장관 국면을 지나며 당의 가치가 알게 모르게 떨어졌다. 각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는 쓴소리도 있었다. 박 의원은 “검찰개혁도 잘 밀고 나가야 하지만 민생으로 국면 전환을 해 내년 총선에 대비해야 한다”며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 0.4% 나온 걸 보고도 민생·경제를 챙기지 못하면 국민들이 얼마나 힘들겠느냐”고 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