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행안위 국정감사 출석
여권 인사 실명 공개는 거부
김상교 국정감사 출석 /사진=연합뉴스

김상교 국정감사 출석 /사진=연합뉴스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 씨가 국정감사에 출석해 증언했다.

김 씨는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종합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버닝썬 사건이 축소·은폐됐다며 버닝썬 사건을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최서원) 씨와 엮으려는 여권 측 움직임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가 이를 공식 석상에서 증언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모 여당 의원이 만나자고 하지 않았냐. 어떤 대화를 나눴냐"고 묻자 김 씨는 "최초 폭행자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한 여당 의원과 동행자가) 최순실 씨 조카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에게 폭행당하지 않았느냐'라고 물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여당 의원이 제2의 국정농단으로 키우자고 한 사실이 있냐'고 거듭 묻자 김씨는 "정확히는 (여당) 의원이 직접 이야길 하지는 않았다. 의원과 (함께) 나온 진보단체 간부가 그런 식으로 말씀했다"고 말했다.

이어진 "제2의 국정농단으로 몰아가자는 회유가 있었던 것이 버닝썬 사건에 대한 책임을 축소·은폐하기 위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본다"고 대답했다. 자신을 폭행한 이가 최씨 조카가 맞냐는 질문에는 "아니다"고 확인했다.

김 씨는 야당 의원들이 거듭 해당 의원의 실명을 공개해줄 것을 요청하자 "실명을 언급한다면 제가 법적으로 보호를 받기가 좀 앞으로 걱정이 돼서 두렵다"라며 거부하기도 했다.

그는 "처음에 저를 도와주겠다고 해서 만났지만, 폭행 가해자가 최씨의 조카가 아니라고 하자, 도와주지 않을 것처럼 행동했다"며 "버닝썬 사건 피해자들과 함께 그들 앞에서 눈물까지 흘렸지만, 그때는 저한테 '그만하라'며 도와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