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노갑·정대철·조배숙·유성엽, 홍석현에 "신당 대표 맡아달라"
洪 "나는 아니다…인사 추천하겠다"
동교동계 원로·국민의당 출신, 홍석현과 회동…신당 합류 제안

동교동계 원로와 민주평화당 및 대안신당 관계자들이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과 만나 제3지대 신당 합류 여부를 타진한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과 민주평화당 조배숙·황주홍 의원, 대안신당 유성엽·장병완·장정숙 의원은 전날 강남의 한 식당에서 홍 회장과 만찬을 했다.

홍기훈·정호준 전 의원도 함께했다.

당초 바른미래당 소속 박주선·김동철 의원도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개인적 이유로 불참했다.

이번 회동은 홍 회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대철 전 의원이 주선한 것으로 아려졌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들은 홍 회장에게 제3지대 신당의 대표를 맡아달라고 제안했고, 홍 회장은 고사하면서 대신 인사를 추천하겠다고 했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회장이 (신당 대표 제안에) '나는 아니다'라며 인사를 추천한다고 했다"며 "다소 부담스러워했다"고 전했다.

다른 참석자는 "홍 회장이 (제안에) 확답하지 않고 '아이고, 아이고' 소리만 100번을 했는데, 완전한 부정의 뜻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3지대 신당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참석자는 "신당 참여 여부를 떠나 서로 제3당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룬 것이 큰 수확"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홍 회장을 계속 설득할 예정인 가운데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등의 영입 작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원로를 구심점으로 대안신당과 평화당, 바른미래당에서 활동 중인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영입전을 펼치는 모양새로, '3개 세력이 함께 제3지대를 구축해야 한다'는 공감대에 따른 것이다.

한 관계자는 "옛 국민의당 멤버들이 지금은 세 갈래로 갈라져 있지만, 제3지대 구축을 할 때는 결국 하나로 합쳐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