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 "정경심 구속수사 당연해"

자유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에 구속된 데에 “범죄의 중대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를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당연하다”고 말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법원이 오늘 조국 부인 정경심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며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정경심 구속 수사 당연…엄정 수사 촉구"

이어 “조국 5촌 조카 조범동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질 차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 또한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