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과 관련,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논평 낼 일이 아니다"라며 "영장 발부가 유무죄를 확정하는 것도 아니고, 이후 사법절차를 보며 필요하면 입장을 내든지 하겠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현재로서는 특별한 계획이 없다"며 "이후 사법절차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