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文정부 성공 위해선
후임 장관 피하지 않을 것
국회 검증 우려도 전혀 없어"
법무장관說 전해철 "대안 없으면 마다하지 않을 것"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다른 대안이 없고, 필요하다면 마다할 수도 없다”고 말해 사실상 법무부 장관을 맡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전 의원은 정치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강력한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다.

전 의원은 23일 경기도의회 민주당이 진행한 정치아카데미 행사에서 ‘문재인 정부 성공과 협치의 제도화’를 주제로 특강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관 발탁 가능성에 대해 “(장관 후보) 검증동의서를 낸 적도 없고 최종 후보가 된 적도 없지만, 실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개혁의 위중함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의 갑작스런 사퇴로 후임에 대해 청와대에서 많은 준비를 할 수 없던 차에, 당에서는 물론 청와대 참모들의 직·간접적인 권유도 있어 고심한 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검찰개혁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 등 더욱 본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문회 등 국회의 후보 검증 과정에 대해서는 “우려하는 것은 전혀 없다. 국민 눈높이에서 세밀하게 본다고 하지만 위축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