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남측 시설, 싹 들어내야”
"선임자들 때문에 금강산 방치됐다"
세습국가에서 아버지 비판 이례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현지 지도하면서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고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23일 북한 관영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을 추진했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의 '대남의존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세습국가인 북한에서 아버지가 추진한 정책을 비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관광 재개를 지금까지 이행하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들 시설에 대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 "자연경관에 손해",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라는 표현 등으로 비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 땅이 아깝다.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었다”고 비판했다.

금강산관광은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남측의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사업이다.

최고지도자의 결정을 절대적으로 따라야 하는 북한에서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아버지의 정책을 비판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북한은 그동안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해왔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남측이 대북제재 등을 이유로 재개에 나서지 않자 우리 측 시설 철거로 압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김 위원장이 김정일 시절의 '대남의존정책'을 비판한 것에 대해 "선대의 정책에 대해서 사실상 비판하는 형식을 취했기 때문에 진짜 정책 전환인지 아니면 다른 시그널인지 좀 더 분석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