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선거법 개정안 처리 방향 등 논의…공수처 이견 좁힐지 주목
여야, 선거제 개혁안 논의 '3+3' 회동…검찰개혁 실무협상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는 23일 국회에서 '3+3' 회동을 열어 선거제 개혁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처리 방향 등에 대해 협상한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각 당 대표 의원인 김종민(민주당)·김재원(한국당)·유의동(바른미래당) 의원이 회동에 참석한다.

지난 4월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공조로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253석→225석)를 줄이고, 비례대표 의석(47석→75석)을 늘리면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국당은 비례대표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또한 여야 3당은 이날 오후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논의를 위한 실무 협상을 한다.

여야 간 탐색전으로 끝난 지난 16일 첫 '3+3' 회동 때와는 달리 원내대표들이 빠진 채 각 당 대표 의원(민주당 송기헌·한국당 권성동·바른미래당 권은희)만 참석해 검찰개혁 법안을 논의한다.

특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처리 문제가 최대 쟁점이다.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법 선(先) 처리' 방침을 세웠지만, 한국당은 공수처 설치 자체를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은 검경수사권이 제대로 조정되면 공수처는 필요 없다고 보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뚜렷한 성과가 없으면 민주당이 공수처 설치법안 처리를 위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 복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어 회동 결과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