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의원 "보고 잘못 받고 있다고 외쳤다"
공수처 이야기 나올 땐 X자 그려
야당 지도부 건의에 대통령은 대답 없이 미소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을 위해 방문한 국회에서 마중나온 문희상 의장과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을 위해 방문한 국회에서 마중나온 문희상 의장과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민 의원은 22일 시정연설이 끝난 후 페이스북에 "국회 본회의장 제일 앞줄에 앉아 제가 연설 중간중간에 대통령 들리게 말했다.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보고를 잘못 받고 계십니다'라고 외쳤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경제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스스로 평가한 부분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 이야기가 나올 때는 양손으로 X자도 그렸다고 했다. 민 의원은 "만약에 문 대통령이 자신에게 악수를 청한다면 '우리 축구선수들이 북한에서 수모를 당하고 왔다. 북한에 대해 유감을 표해달라'고 이야기하려 했지만 기회가 오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의장단과 여야 지도부를 만났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게 해 주신 부분은 아주 잘하신 것"이라면서도 "(국민들이)화가 많이 난 것 같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 직접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시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조국 사태에 대한 직접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 말에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대답하지는 않았다.

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평소에 야당에서 나오는 목소리 많이 귀담아 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문 대통령은 "그런데 뭐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라며 웃어넘겼다고 환담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