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며 “한마디로 절망적”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오늘 연설 내용을 요약하면 결국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 외교, 안보 정책의 총체적 실패에 대해 반성은 단 한 줄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반(反)기업, 친(親)귀족 노조 정책으로 기업 손발을 묶어 놓고, 혁신의 힘을 운운하는 모습은 정말 기가 찰 노릇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세금 퍼붓겠다는 구상 말고는 비전과 정책이 없는데, 이런 대통령을 믿고 경제를 맡길 수 있는지 깊은 회의가 든다”고 했다.

황 대표는 “남북한 관계에 대해 2년 전과 지금을 비교해 보라고 했는데, 올해만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를 11차례 발사했고, 이제 핵무기를 잠수함에 실어 발사할 수준으로 발전했다”며 “이 상황이 과연 2년 전보다 더 낫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황 대표는 “(여야 대표들과의) 사전 환담 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인해 국민들께서 마음이 많이 상했으니 대통령이 직접 위로의 말씀을 해주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며 “그런데 역시 불통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조국 대란’에 대한 사과와 반성도 한마디도 없었다”며 “지금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다른 것은 몰라도 지금 (조국) 수사를 잘하고 있는데, 그것을 막겠다며 ‘검찰 개혁’을 운운하고, ‘기승전-고위공직자비위수사처(공수처)’, ‘가짜 공정’, ‘가짜 정의’에 하이라이트를 찍었다”고 비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