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공수처 우선이 민의…패스트트랙 공조 야당과 논의"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부의·상정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29일에 앞서 24일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당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한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의총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정춘숙 원내대변인이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법 중 본회의에 먼저 부의되는 검찰개혁 법안을 먼저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검찰개혁 법안 가운데서는 여야간 공감대가 있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앞서 여야간 이견이 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 우선 협상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위해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시 공조했던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과의 협력 체제를 복원한다는 전략으로, 24일 의총에서는 본회의 처리 시점과 전략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검찰개혁 법안 협상 상황을 포함해 법안·예산국회 상황을 공유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공수처법 처리와 관련한 당론을 24일 의총에서 정하느냐'는 질문에 "오늘은 전체적으로 내용을 공유하고 내일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3당 교섭단체간 실무교섭과 선거법 문제에 대한 3+3 회동이 있으니 두 회의가 굴러가는 것을 보면 목요일에 보고하고 얘기할 것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또 공수처 우선협상 방침과 관련, "공수처가 검찰개혁의 상징으로 국민적 요구가 높기 때문에 국회가 민의를 받든다면 우선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면서 "패스트트랙 관련해 공조한 야당이 있기 때문에 논의해가면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의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에 갔는데 11월 22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완전 종료까지 3번 정도 외교적으로 만날 기회가 있으니 변화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고 정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與, '검찰개혁 법안 본회의 상정' 앞서 24일 의총…결론 주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