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노골적 제재 완화 요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1일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의 제재에 굴복하지 말고 강하게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제국주의자들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다’란 제목의 논평에서 “한 걸음의 양보는 열 걸음, 백 걸음의 양보를 가져오고 종당에는 망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신문은 이라크와 리비아를 언급하며 “제국주의자들의 위협과 공갈, 제재 압박이 두려워 동요하면서 물러서다가는 국권을 유린당하게 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과 같은 자멸의 길을 걷게 된다”고 강변했다.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은 유엔 무기사찰에 응했지만 미국의 이라크 침공 후 권좌에서 축출되고 사형당했다. 리비아의 최고지도자 무아마르 카다피는 핵폐기 후 일어난 반정부 시위로 물러났다가 사살됐다. 북한은 이 두 사람을 자신들의 핵 보유와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정당화하는 사례로 꼽아왔다. 이란과 러시아 등 미국의 제재를 받는 나라들에 대해선 “현실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동안 노동신문은 직접적인 대미 비난을 자제해왔다. 하지만 스웨덴 스톡홀름 미·북 실무협상 결렬 후 다시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