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후임 전해철 확실"
"전해철 아니면 윤석열 컨트롤 못해"
전해철 측 "현재 고민 중"
전해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해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권이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여권 관계자는 한경닷컴과의 통화에서 "전해철이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고 전해철 외에는 마땅한 대안이 없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2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조국 전 장관 후임으로)전해철 의원이 확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의 여권 관계자는 "현재 여권 내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컨트롤 하려면 중진급 인물이 법무부장관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면서 "전 의원은 재선 의원이고 노무현 청와대에서 민정수석까지 지낸 바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이라 실세로 불린다. 전 의원이 법무부장관 1순위로 꼽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정치권 인사는 "조국 사태로 여권이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무난히 청문회를 넘길 사람을 찾고 있을 것"이라며 "현역 국회의원은 그동안 한 번도 청문회에서 낙마한 적이 없다. 선거를 치르며 어느 정도 검증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여권에서 전 의원을 차기 장관으로 밀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또 정권 후반기가 되면 대통령은 믿을 수 있는 최측근을 주요 직책에 임명하고 싶어한다"면서 "전 의원 외에도 대통령 최측근들이 향후 요직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전 의원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함께 3철로 불리는 문 대통령 최측근이다.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임설이 처음 불거졌을 때는 이를 일축하며 "총선에 출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고민 중에 있다"고 말했다. 법무부장관을 맡아 달라는 당 안팎의 요구에 입장이 변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