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관련 보고를 일체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 "검찰에 (조 전 장관 사건에 대해) 보고하지 말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덧붙였다.

김 차관은 '이성윤 검찰국장에게도 보고하지 않았느냐'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보고받지 않았다. "저희도 언론을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법무차관과 검찰국장을 불렀을 때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해 이야기를 했느냐'는 질의에 대해선 "언급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