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친 박 모씨가 캠코의 채권추심을 피하려고 부동산을 차명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창용 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법적 검토를 계속하고 있다"고 직접 밝혔다.

21일 문 사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본인이 아니라 이혼한 둘째 며느리(조 전 장관 동생의 전처) 이름으로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성 의원은 “조 전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웅동학원의 이사장인 박씨가 웅동학원에 대한 캠코의 채권추심을 우려해 본인이 아닌 둘째 아들의 전처 명의로 해운대 우성빌라를 샀으며, 이는 위장이혼을 통한 '강제집행 면탈'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문 사장은 채권추심을 피하기 위한 차명 구입이 밝혀지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박씨 명의로 구입됐다면 캠코에서 추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캠코는 기보에서 인수한 웅동학원 채권 44억원(원금 9억원, 이자 35억원)과 동남은행이 갖고 있다가 넘겨받은 웅동학원 채권 84억원(원금 35억원 중 부동산 경매로 21억원 회수, 이자 70억원) 등 128억원의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