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오늘(21일) 대부분 종료된다.

국회 법제사법·정무·교육·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외교통일·국방·문화체육관광·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환경노동·국토교통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회가 이날 일제히 종합감사를 열어 사실상 국감 종료 수순을 밟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쟁이 계속됐던 이번 국감은 마지막까지도 '조국 대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특히 법사위 종합감사에서 조 전 장관 논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을 두고 여야 공방이 예상되며, 다른 상임위에서도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버닝썬 사태, tbs 방송 편향성 논란 등 주요 현안과 관련한 증인·참고인이 줄줄이 국감장에 출석할 예정이어서 각종 현안을 둘러싼 격돌도 예고된 상황이다.

한편 일정관계로 종합감사를 늦춘 2개 상임위(기획재정·행정안전위)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상임위가 이날 종합감사를 끝으로 지난 2일부터 20일간 진행된 국감을 마무리한다. 기재위는 23·24일, 행안위 24일 종합감사를 연다.

종합감사를 끝으로 대부분 상임위의 국감이 끝난 후에는 겸임 상임위 국감이 열린다.

여성가족위원회가 23일, 운영위원회가 25일과 다음달 1일, 정보위원회가 다음달 4·5·6일 국감을 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