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40% 밑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한국갤럽 기준) 결과가 나왔다. 민생문제 해결 부족(25%)이 부정 평가의 첫 번째 이유로 꼽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인사 문제(17%)보다 경제 악화가 지지율 하락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한국갤럽이 18일 발표한 10월 셋째주 정기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한 주 전보다 4%포인트 떨어진 39%를 기록했다. 조 전 장관과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창이던 9월 셋째주에 나온 직전 최저치(40%)를 경신했다.

부정 평가는 1주일 새 2%포인트 오른 53%로 나왔다. 긍정과 부정 평가의 격차도 14%포인트로 취임 후 가장 크게 벌어졌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경제 문제에서 성과를 내지 못하면 내림세를 막기가 쉽지 않다”고 분석했다.


조국 사태에 민생경제 불안 덮쳐…文지지율 '심리적 마지노선' 붕괴
"경제·민생해결 부족" 25% 최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0%대로 하락…가장 큰 이유는 '民生'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심리적 마지노선인 40%가 무너지며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진 가장 큰 요인은 ‘경제와 민생 문제 해결 부족’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부정 평가의 가장 큰 이유로 꼽혔던 인사 문제를 제치고 ‘먹고 사는’ 문제가 다시 부각된 셈이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18일 “보통 대통령 지지율은 대통령 재임 기간, 외교, 스캔들 등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조국이라는 거대한 스캔들이 지나가면서 기저에 있던 경제 문제가 표면으로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국 사태로 촉발된 정부·여당 지지자 이탈이 경제 문제로 옮겨붙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콘크리트 지지율’로 불리던 40%대 지지선이 붕괴하면서 정부·여당 내 불안감은 확산할 전망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는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내린 36%를 기록했고, 한국당은 지난주와 같은 27%였다. 두 정당 사이 격차는 9%포인트다. 한국당은 이로써 지난주에 이어 두 주 연속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고 수준의 정당 지지율을 보였다. 이 외에 무당(無黨)층은 23%, 바른미래당 7%, 정의당 6% 등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지지율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정책) 방향을 바꾸는 것이 과연 맞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국정 운영은 시기가 지나고 나서야 평가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반면 수도권에서 활동 중인 한 민주당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이슈를 거치며 여론이 나빠진 것을 지역에서 뼈저리게 느낀다”며 “수도권과 부산·경남(PK)은 당장 총선이 다가오는데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했다.

야당은 문 대통령이 여론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능인 한국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대선 당시 얻은 득표율이 41%임을 고려하면 30%대 지지율은 문 대통령의 고정 지지층까지 떠나가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국민과 야당의 ‘국정 대전환’ 충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대한민국을 정상 국가로 복원시키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1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소현/박재원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