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질문 받는 전해철 의원 / 사진=연합뉴스

취재진 질문 받는 전해철 의원 / 사진=연합뉴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과 국회에서의 필요한 역할이 있지만, 더 중요한 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 개혁을 포함해 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이) 제가 해야 될 역할이라면 어떻게 피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확정된 건 아무것도 없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절차나 구체적인 제안에 대해 제가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11월 해외 출장을 취소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법무부 장관을 맡기 위해서 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